Search
Duplicate

<욕망의 서울이 아닌, 평등의 서울을 원합니다> 기자회견 (2/23)

날짜
2021/02/23
상태
완료
속성 2
청년단체연대활동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오는 4월 7일입니다. 서울시의 청년활동가들은 두 달을 채 남기지 않은 이 선거를 위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응을 위한 청년활동가 네트워크>(이하 서울선거대응청년넷)이라는 이름으로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서울선거대응청년넷은 9명의 청년활동가(김지선(서울청년정책네트워크), 해영(1인생활연구소 여음), 이채은(청년유니온), 이한솔(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지수(민달팽이유니온), 김영민(청년유니온), 소금(성북청년시민회), 조희원(청년참여연대), 양예빈(기후변화청년단체GEYK) 활동가))가 제안하여 서울선거대응청년넷 취지에 동의하는 112명의 청년활동가(2월 22일 기준)로 결성되었습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각 당의 후보들이 앞다투어 공약을 내고 있으나 그 가운데 시민의 삶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부동산과 주식이 널뛰는 가운데 코로나19로 격차는 더욱더 심해져 가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이런 이야기는 선거공간에서 제대로 다뤄지고 있지 않습니다. 이에, 서울선거대응청년넷은 차별과 혐오로 배제되고 안전망으로부터 굴러 떨어진 시민을 포용하고 끌어올리며,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청년 4원칙”을 제시하였습니다. 이는 ▲성평등, ▲코로나19로 심화된 불평등 해소, ▲청년의 참여에 기반한 일상의 민주주의 확대, ▲기후위기 대응입니다.
서울선거대응청년넷은 욕망의 서울을 상징하는 대표적 이슈인 부동산 양극화와, 그에 따른 권력 차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퍼포먼스를 통해 서울에서 시민 간의 권리가 평등하게 보장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내고, 욕망의 서울이 아닌 평등한 서울을 지향하는 보궐선거가 되기를 촉구하였습니다.
서울선거대응청년넷은 2월 23일 있었던 출범 기자회견을 통해서 “두 달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지만, 정치가 진짜 향해야 할 곳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청년이 먼저 목소리를 내겠다”며, 오늘 발표한 서울시장 보궐선거 청년 4원칙을 기반으로 향후 서울시장 후보자의 정책뿐 아니라 인권 감수성을 검증하고, 정책적 요구를 담은 공론장과 간담회 등의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