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난민 이야기 나눔> 신청 (10/7)

날짜
2021/10/07
상태
시작 전
속성 2
이야기 모임

"인권에는 차별이 없어야 한다"

누가 한 말일까요? 배우 정우성씨가 한겨레와 난민에 대한 인터뷰 중 한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지구촌'을 외치며 국제 구호단체에 기부도 하고 아동을 후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난민' 문제에 대해서는 어떨까요?
최근 한국 정부는 아프간 난민 380여명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결정에 대해 "세금으로 왜 난민을 지원하냐", "테러리스트 입국 거부" 등 무차별적인 혐오표현이 쏟아졌지요. 전쟁이라는, 난민이 생겨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면서도 "우리 땅은 안된다"는 이중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이 글을 읽는 우리는 이미 알고 있습니다. 난민 문제는 더 이상 먼 나라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혐오가 아닌 연대로  함께 해야 한다는 사실을 말이에요. 우리는 어떻게 함께 연대할 수 있을까요? 난민에 대해 혐오발언을 하는 우리 주변 사람들을 어떻게 설득시킬 수 있을까요?
청년참여연대가 난민 지위를 얻게 되는과정부터 시민으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지 함께 이야기 나누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난민인권활동 공익법센터 어필의 이일 활동가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듣고 우리의 생각을 함께 나눠요!
<강연자 소개>
이일 변호사 / 공익법센터 어필
난민인권네트워크와 공익법센터 어필에서 난민 인권을 위해 활동 중
2021년 7월 참여연대의 사법감시센터의 '판결비평' 코너에서 '이란 출신 미성년 아들을 둔 A씨의 난민 불인정 결정 취소 소송 판결'에 대해 비평했다.